요즘 더 좋은 포천 허브아일랜드 맛집

갈비하면 떠오르는 곳에 포천이 있습니다.출장으로 지인과 지나가는 길에 포천 허브아일랜드 맛집에 들러 이동갈비를 먹고 왔습니다.​​​​​

>

여러 지점이 있지만 제가 살고 있는 강서구에도 있는 갈비생 이포천 샵에서 장소를 정했습니다.한옥의 인테리어가 고풍스러운 느낌을 준 곳이었다.작은 홀 ic 로 나와 석축 교차로에 위치해 있고, 차를 가지고 이동할 때 가장 걱정되는 주차 문제는 전혀 없는 넓은 주차장이 확보되어 있었습니다.​​​

.
동아일보, 스포츠동아가 국내 최대 골프 부킹서비스업체 XGOLF와 다음 달 15일까지 2020 소비자 만족 10대 골프장을 선정한다. 박광성 전남대 비뇨의학과 교수(60 사진)가 아시아 의사로는 처음으로 국제성의학회(ISSM) 사무총장에 선출됐다. 선생님은 자신의 모든 것을 던져가며 한국의 여성운동을 출발시켰던 분입니다. 대한제국 공식 문서에서 보기 드문 단아한 한글을 공유하기 위해 재민체를 만들었습니다. 2020년 노벨 물리학상은 우주에서 가장 극적이고 낭만적인 현상으로 꼽히는 블랙홀 연구자 3명에게 돌아갔다. 김공춘 국가무형문화재 제67호 탕건장 명예보유자(사진)가 3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 광릉수목원로 1189_031-541-6100

>

주차를 마치고 포천 허브아일랜드 맛집 안으로 들어가 보니 내부는 더 맘에 들었습니다.조명이 과하지 않고 편안하고 편안한 기분이었습니다.가볍지 않은 분위기라 나중에 모임장소를 고를 때 생각나는 줄 알았어요.​​​​

>

다른 곳도 구경하다보니 여러 프로그램에 나온 액자가 걸려 있었습니다.​​​​

>

이런것을 꼭 믿는편은 아니지만 개인적인 생각으로 꾸준히 매스컴을 치는 곳이 서비스와 맛이 좋다는 느낌을 받지만 사람의 심리가 방송에 영향을 받는 존재이기 때문에 좀 더 믿게 되었습니다.

>

테이블로 자리를 안내받고 주문을 했는데요. 생갈비와 오히려 갈비를 주문했더니 반찬이 먼저 세팅되었어요. 소뿐만 아니라 돼지 갈비도 있었기 때문에 좀 더 간단하게 먹는 분도 부담없이 올 수 있는 곳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

예쁘게 차려진 포천 허브아일랜드의 맛집을 소개합니다. 기본적으로 먼저 먹는 샐러드는 특별한 맛을 원한다기 보다는 신선도를 가늠하는 것입니다.​​​​

>

드레싱을 조금 뿌리고 새싹 채소와 샤키 샤키 상추, 그리고 토마토, 파프리카 등 신선한 채소가 들어 있어 사각 사각로 한 식감을 내는 데 딱 맞습니다. ​​​​

>

말려져 있는 게 뭘까 생각했는데, 곤약이었어요. 모양이 독특해서 저절로 젓가락을 쓰도록 했어요.​​​​

>

나무를 연상시키는 플레이팅에 맛을 기대했는데 생각보다 좋았어요. 쫄깃쫄깃한 식초와 식초가 잘 맞는 편이죠?​​​​

>

게장과 연근 담그기도 나뭇잎으로 표현되어 있고, 밑반찬에도 정성이 담긴 포천 허브아일랜드의 맛집이라고 생각했습니다.​​​​

>

보통 연근 조림이 나오면 간장으로 졸여서 어두운 색으로 요리가 완성되는데 노란색 것이 눈에 띄었습니다. 식감도 따끔거렸어요.​​​​

>

김장김치가 생각나는 배추소도 나왔습니다. 싼 김치가 나오면 손도 대지 못하는 편인데 제 입맛에 잘 맞았어요.​​​​

>

배추가 달아서 안에 고기가 따로 들어가지 않아도 됐어요. 강하지도 않고 부드러워서 아삭아삭 씹히는 맛도 좋았어요.​​​​

>

방금 버무려 나온 겉절이도 나왔습니다. 얼큰하고 적당히 짠 게 시원한 맛이었어요. 마음 같아서는 반찬상자를 받아서 좀 가져가고 싶네요.​​​​

>

보랏빛 동치미도 까칠까칠하다 고기를 먹을 때 건져서 먹기 쉬웠어요.​​​​

>

배추도 들어 있는지 조금 숨이 찼지만 겉절이 배추를 그냥 먹을 때보다 적었지만 달콤한 맛은 그대로였습니다.​​​​

>

칼집이 꽉 찬 소생갈비가 나오자 본격적인 식사가 시작됐습니다. 마블링과 두께가 딱 잘 보였어요. 버섯도 붙어 같이 구워먹기 좋습니다.​​​​

>

양념된 것을 먼저 먹으면 그 맛이 익숙해져서 생갈비는 꼭 먼저 먹는 편이에요. 판이 뜨거워지자 고기를 올려주었는데 시간이 많이 걸리지 않아 금방 타버렸기 때문에 점원이 와서 대부분 구워주었습니다.​​​​

>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서 바로 입 안으로 가지고 갔습니다. 익은 버섯을 이렇게 곁들여 먹으면 고기에서 나오는 육즙과 버섯의 쫄깃하고 담백한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어 쌈채소보다 맛이 뛰어나다.​​​​

>

너무 익어서 조금 딱딱하게 먹는 것보다 조금 부드러워져서 아직 육즙 속에 그대로 저장되어 있을 때 먹는 것이 가장 맛있는 것은 여러분 아시겠죠?​​​​

>

입맛이 까다로운 저를 만족시킨 점이었습니다. 소금을 가미해 먹어도 충분했고, 딱딱하지 않고 녹는 고소한 육즙이 아직도 생각날 정도였습니다.​​​​

>

신선한 야채도 가끔 먹어주셨는데 담백한 것이 고기를 좋아해서인지 전혀 지루하지 않았어요. 매운 양파와 마늘을 같이 얹어 먹어서 계속 먹어도 느끼하지 않았어요. ​​​​

>

다음은 시그니처 메뉴라고 할 수 있는 오히려 갈비입니다. 두툼한 게 보기만 해도 맛있어 보이는 비주얼이었어요. 얼마나 숙성되었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확실히 생고기보다는 더 윤기있고 부드러운 느낌이었습니다.​​​​

>

분명히 구울 때부터 그 냄새가 달랐어요. 달고 짭짤한 냄새가 나는 한 병 먹었는데도 식욕을 끌어내 줬어요.​​​​

>

양념이 쫄깃쫄깃해서 고기가 검게 익었어요. 손질이 빨리 끝난 뒤에 한 점 받았는데요.역시 칼집이 생겨 있고, 익을수록 살이 촘촘히 갈라지고, 그 부분이 튀어 나와 버리기 때문에 먹기 전에도 맛있어 보였습니다.​​​​

>

반찬으로 나오는 연근을 살짝 구워 함께 먹어주니 의외로 별미가 되었습니다. 여러가지 먹는 방법에 흥미를 가지고 여러가지 시도를 해 보았습니다.​​​​

>

나뿐만 아니라 함께 간 일행도 만족스러운 맛. 불고기라는 것은 누구나 좋아할 수 있지만, 고급스러움과 서비스도 갖춘 갈비였습니다. 부드러운 육질 덕분에 아이들이 와도 맛있게 먹고 싶었어요.​​​​

>

고기를 다 먹었을 때 추가로 시킨 냉면입니다. 이날의 저는 물보다는 신 양념이 먹고 싶어졌습니다. 살얼음이 떠 있는 국물에 양념, 무, 오이, 계란까지 얹어 산뜻한 색상에서 산뜻해 보였습니다. 이렇다 할 것을 넣지 않아도 소금기가 잘 나 있었던 것이 괜찮았습니다.​​​​

>

불은 除지만 남아 있는 고기와 다시 싸서 먹었어요. 그렇게 맵지도 않고, 맛있게 매운 정도의 양념이 있었던 것입니다만. 진한 맛의 맛에 중독성이 있었어요. ​​​​

>

비빔냉면 국물로 개운하게 입가심도 해주셨어요.겨울의 박빙 돈돈스프도 최고라고 생각했습니다.​​​​

>

이건 지인이 주문한 포천 허브아일랜드 맛집 물냉면이었는데요. 탱글탱글한 면을 가위로 싹둑 잘랐어요.​​​​

>

서로 한 젓가락씩 나눠 먹으니 더 별미였어요. 마지막까지 깔끔하게 마무리한 것 같았어요.​​​​

>

식사를 마친 후에는 그냥 가기가 아까워 3층에 있다는 박물관도 들렀습니다.​​​​

>

기괴하면서도 다이내믹한 예술작품이 전시되어 있었네요. 데이트 코스로 올거면 갈비도 먹고 좀 둘러보는 것도 나쁘지 않았어요.​​​​

무엇보다 맛있게 먹은 포천 허브아일랜드의 맛집. 집 근처에서도 자주 먹는 갈비지만, 특유의 장점 덕분에 앞으로 다시 한 번 방문해 보고 싶은 곳이었습니다.

.
뇌출혈로 쓰러진 뒤 투병 중인 소설가 이외수(74)의 근황이 전해졌다. *만보에는 책 속에 만 가지 보물(萬寶)이 있다는 뜻과 한가롭게 슬슬 걷는 것(漫步)처럼 책을 읽는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현대인들은 대부분 만성적인 업무 스트레스와 휴식 부족을 호소한다. 정의가 무엇인지에 그토록 높은 관심이 쏠렸으니, 각 개인에게 정의가 작동하도록 만드는 양심에 관심이 가는 것도 당연하다. 벼 베기, 콩 타작으로 모두가 분주한 가운데 가을이 무르익어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