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늦잠을 잘수록 날씬하다? – 수면 다이어트의 비밀

>

비만은 현대 사회에서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사회적인 문제로, 고혈압과 당뇨병을 유발하고 심혈관 질환의 발생위험을 높일 수 있어 평소 주의가 필요합니다. 비만의 주요 원인으로는 주로 고칼로리 위주의 식습관과 부족한 운동량이 꼽히지만, 최근에는 잠이 부족하거나 수면 중 자주 깨는 등의 수면 문제도 비만의 요인으로 대두되고 있습니다.특히, 개인의 사회적 역할이 다양해짐에 따라 수면부족에 시달리는 사람이 많아졌는데, 이러한 수면부족은 호르몬 분비에 영향을 미쳐 대사질환으로 이어지고 결국 전반적인 건강 상태에 부정적인 영향을 초래하게 됩니다.이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신경과 윤창호 교수팀은 바쁜 일상으로 인해 주중에 부족한 수면시간을 보상하는 방법의 일환으로, ‘주말에 수면시간을 늘려 주중 부족한 수면시간을 보충해 주는 것이 체중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 연구했습니다.

 

>

19~82세 연령의 성인 2,156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전체 참가자의 평균 수면시간은 7.3시간, 평균 체질량 지수(BMI)는 정상체중인 23㎏/㎡였습니다. 총 2,156명 중 932명(43.2%)의 사람들이 주중보다 주말에 약 1.7시간 정도 수면시간을 늘려 주중에 부족했던 수면시간을 보충하고 있었던 반면, 1,224명(56.8%)은 주말보다 주중 수면시간이 더 긴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주말에 수면시간을 보충하는 만큼, 일주일 전체 수면시간도 주말 수면 보충 그룹에서 더 길게 나타났습니다.

>

체질량 지수란? 키와 몸무게를 이용하여 비만 정도를 추정하는 계산법 입니다. 몸무게를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으로 비교적 정확하게 체지방의 정도를 반영할 수 있어 가장 많이 이용되는 비만지표입니다. 일반적으로 측정한 체질량 지수는 20 미만은 저체중, 20~25는 정상체중, 25~30은 과체중, 30 이상은 비만, 35 이상은 고도비만으로 봅니다.

>

두 그룹 간 체질량지수를 통계적으로 비교한 결과에서는 주말 수면 보충그룹의 체질량 지수는 22.8㎏/㎡, 반면 주중 모자란 잠을 주말에 보충하지 않았던 그룹의 체질량 지수는 23.1㎏/㎡로 나타나, 주중 모자란 잠을 주말에 보충하여 잤던 그룹의 체질량지수가 상대적으로 더 낮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

또한, 주말에 늦잠을 더 많이 자면서 주중에 모자란 잠을 보충할수록 더 낮은 체질량 지수를 보였습니다. 흔히 말하는 저녁형 인간의 경우에는 수면 부족이나 야식 습관을 지닌 경향이 많아 아침형 인간에 비해 비만에 노출될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다고 보고되고 있는데, 주말에 수면시간을 1시간 연장할수록 체질량지수는 약 0.12㎏/㎡씩 감소하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

이렇듯 이번 연구는 ‘주말에 잠을 보충해서 자는 것이 우리 건강에 생각지 못한 긍정적인 효과를 줄 수 있음’을 시사하였습니다. 하지만, 주말동안의 과도한 수면은 되려 우리의 생체리듬을 깨뜨리기 때문에, 주말이 지나 다시 평일이 되었을 때의 수면에 방해가 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낮잠을 잔다면 오후 3시 이전에는 일어나고, 하루에 몰아서 5시간을 자는 것보다는 이틀에 나누어 2시간 정도씩 자는 것이 좋을 수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