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운을 가져다주는 해바라기 사진, 인테리어 액자로 화사하게~

>

>

어제는 남편과 오랜만에 공원 데이트를 즐겼어요. 아직 한낮의 햇살은 있었지만 어느새 불어오는 시원한 가을바람이 너무 기분이 좋았습니다. 그저 별것도 아닌데 풀냄새 나는 바람 한 줄기에 마냥 행복해진 기분이었습니다. 꽃과 나무, 따스한 햇살과 기분 좋은 바람을 항상 곁에 두고 싶지만 실은 쉽지 않아요. 바쁜 일상에 쫓기다 보면 집에서 키우는 화분도 잘 돌보지 못하기 마련입니다.

>

예쁜 꽃과 식물이 그려진 액자 하나 갖다 놓으면 마치 집에 꽃이 가득 찬 것처럼 화사한 느낌을 받을 수 있어요.

>

​​​​

​​​

항상 택배를 발행하는 순간은 항상 설렙니다. 그 중에서도 특히 그림 액자는 더 기분 좋은 설렘을 느끼게 되는 것 같아요. 예쁜 액자 하나만 두면 집안 인테리어가 새로워진 것처럼 공간에 새로운 생명력과 개성을 줄 수 있습니다.

>

짠! 꽃이 피었습니다! 더 에일린 홈&아트에서는 예쁜 꽃 사진을 많이 판매하고 왔습니다만, 가을을 맞아 해바라기 그림 공구를 시작했습니다. 마치 정말 해바라기가 활짝 핀 것처럼 너무 예뻐요.

>

모두 직접 촬영하고 제작해 높은 퀄리티를 보장하는 이 액자는 보는 것만으로 기분이 밝아지는 것 같습니다.

>

은은한 골드 컬러의 액자는 고급스러움 가득!

>

액자는 세로 배치든 가로 배치든 사용할 수 있게 되어 있고, 나중에 다른 그림으로 바꾸더라도 활용도 높아요.

>

해바라기 그림을 집에 두면 행운과 재물운을 가져다준답니다.그래서 신혼부부 집들이용으로도 자주 꼽히지만, 사실 해바라기 그림 액자를 찾아보면 멋지고 은은한 그림을 찾을 수 없어요. 왠지 옛날 미장원에 있는 듯한 촌스러운 해바라기 사진이 아니라 고급스럽고 화려한 사진이었기 때문에 매우 마음에 들었습니다.

>

사람의 두뇌는 꽃을 보면 보상심리를 충족시킬 수 있대요. 옛날이니까, 약 5만년 전, 사냥 활동만이 사는 늘어난 인류는 추운겨울을 넘기가 힘들었기 때문에 봄에 산과 들판에 꽃이 핀것을 보면”아, 내가 산다 남은 거야~”라고 안심하게 되었습니다.

>

그러면서 ‘저 꽃이 지면 열매가 열매를 맺을 수 있구나!’라고 생각했을 거예요. 그런 생각의 로직이 우리의 두뇌 속에 남아 아직 인간은 꽃을 보면 보상과 위로를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그게 플라스틱으로 만든 조화이거나 사진이라고 해도요.

>

실제로 생각해보니 컴퓨터 사진과 꽃 사진이 있다면 어떤게 더 보고 싶어요? 당연히 꽃의 사진이 우리에게 위로와 평안을 가져다 줍니다.

>

집안에 아무데나 툭! 아무 생각 없이 센스 있게 예쁜 사진 액자 하나 놔두세요. 그 공간이 갑자기 화려하게 빛나는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

>

저는 남편 서재 사이드보드 위에 올려놨는데 재물운이 들어온다는 얘기 때문인지 남편이 너무 좋아했어요. 올블랙으로 장식된 서재에 노란 해바라기를 놓아두면 화려한 느낌이 더해져 보기에도 좋았습니다.

>

혹은 이렇게 더러워서 정신없는 코너가 있다면…

>

그런 곳에도 이렇게 액자를 툭툭! 내려보세요. 쉽게 정리되지 않은 부분을 숨길 수 있어요.

>

정동향의 집은 아침이 되면 햇살 부자가 됩니다. 특히 침실에는 해가 많아서 아침에 눈이 부셔서 늦잠을 잘 수 없을 정도입니다.침실에 해바라기 액자를 놔두면 정말 햇빛에 꽃이 피는 것처럼 딱 맞더라고요!

>

노란 해바라기 색깔은 나무 가구와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

>

행운과 금전운을 상징하는 해바라기 사진 액자는 집들이나 개업 선물로도 좋을 것 같습니다.주변에 힘이 필요한 친구가 있다면, 응원하는 마음을 담아 선물해 주세요.

>

>

다양한 인테리어 액자는 동영상으로도 만나보세요.

해바라기 액자는 제가 선택한 창가의 해바라기 외에도 다양한 그림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

행운의 해바라기 그림 액자는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자세한 내용과 구매 방법을 보실 수 있습니다.

>

(해바라기처럼 화려한 하루 되세요)

>

#사진액자 #그림액자 #인테리어액자 #예쁜액자 #해바라기사진 #해바라기그림 #집들이 #개업선물본포스팅은 더에일린홈앤아트로부터 제품을 제공받아 직접 체험한 후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