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 boy 가상 현실 헤드셋 HMD 리뷰, 입문 용으로 제격. 봅시­다

삼성부터 소니, 오큘러스까지 다양한 업체가 VR시리즈를 내놓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높은 가격대와 한정된 콘텐츠로 아직 일반 소비자보다는 일부 얼리어답터가 사용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그에 따라 중저가 VR제품이 서서히 나오고 있는데 오늘은 3만 원대 VR boy, 가상현실 헤드셋을 보도록 하자. 평소 저렴한 VR 헤드셋으로 VR 입문하려면 VR boy 제품을 고려해 보면 좋을 것이다.

>

>

구성품은 가상 세계의 헤드셋 본체, 헤드셋 경우 두개 그리고 렌즈를 닦는 때 사용한 면사 2장으로 쉬운 패키징이다. 사용설명서가 없어 조금 당황했다고…

>

>

>

단순, 깔끔한 수준의 디자인! 디자인은 깔끔한 수준. 화이트칼라지만 바디는 풀 플라스틱으로 제작됐다. 플라스틱도 유광으로 만들어져 있어 고급스러운 맛은 별로 없다. 차라리 광택을 냈더라면 어떻게 됐을까 하는 아쉬움도 남는다. VR보이의 정체성인 남자의 얼굴이 디자인의 포인트라면 포인트가 된다.

>

>

마감은 그냥 괜찮아앞뚜껑을 열면 위와 같이 내부가 보인다. 스마트폰이 그대로 놓여지는 부분은, 푹신한 폼으로 완성되어 있어 스마트폰을 그대로 두면 움직이거나 망가져도 안전하게 설계가 되어 있다. 또 사용 시 뚜껑이 갑자기 열리지 않도록 자석이 부착되어 있었다.

>

마음에 드는 것은 저가형인데도 전용 콘텐츠 앱이 있다는 것이다. ‘360DO VR PLAYER’라는 이름으로 앱 스토어, 플레이 스토어 모두 다운이 가능, 다운하고 보자. 참고로, 상기 앱 이외에도 스토어에 “VR”를 입력하고 나오는 앱 게임이나, 앱은 거의 호환이 된다.

>

>

>

다운받으면 원하는 VR 콘텐츠를 재생해서 헤드셋에 넣으면 끝. 이제 세계여행을 할 시간이다. 필자도 이제 막 세계여행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이다. 스마트 폰의 크기는 4.7인치에서 6인치까지 모두 호환된다고 하니, 호환 문제는 걱정이 없다고. 전용 앱에서는 관광지를 파노라마로 도는 기능, 비디오를 360도로 시청하는 등의 기능이 있으므로 참고한다.

>

>

제주도 정방의 폭포도 다녀오고 런던아이들도 갈 수 있대. 45mm크기의 특수 제작된 렌즈로 별도로 초점을 맞출 필요가 없다. 헤드셋 자체 무게는 230그램과 적정 수준이다, 스마트 폰이 들어가면 무게가 늘었지만 특별히 문제 될 게 없었다.

>

위 사용자에게 묻자 파노라마 사용 시 본 부분이 다시 보이는 문제가 있고 화면을 나누는 부분이 계속 눈에 띄었다고 평했다. 파노라마는 어느 정도 앱 버그를 개선하면 되지만 화면을 나누는 부분이 훨씬 눈에 띄는 문제는 제품 자체의 문제인 것 같다. 전용 앱의 서포트로 풍부한 컨텐츠가 있는 것은, 꽤 칭찬하고 싶다. 그러나 몇 가지 문제점은 아쉬울 수밖에 없다.

>

>

착용 시 얼굴에 닿는 부분은 폼으로 마감 처리돼 얼굴 자국이 남거나 아프거나 하는 문제는 없었다.

>

마감, 디자인 부분은 조금 아쉬운 부분이 있었지만, 만 원대의 저렴한 가격대의 헤드셋임에도 불구하고, 자사의 컨텐츠 앱이 있다는 것은 매우 칭찬하고 싶은 점이다. 개인적으로 아쉬웠던 부분이 있었지만 저가대 입문 VR로 VR의 의문 해소를 원하는 소비자라면 VR boy 가상현실 헤드셋 HMD를 고려해볼 만하다. 더 자세한 제품 관련 정보는 핫트랙스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핫트랙스 홈페이지 : 링크

>